주민의 손으로 뽑은 ‘마을사업’ 추진한다
주민의 손으로 뽑은 ‘마을사업’ 추진한다
  • 지용진
  • 승인 2019.12.31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주민자치회 시범동 주민총회 사례발표·간담회’ 개최
▲ 염태영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지난 5일부터 27일 8개 동에서 개최한 ‘주민 총회’에서 주민들이 직접 제안하고 선정했던 다양한 마을 사업이 내년에 추진된다.

수원시는 31일 오전 11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주민자치회 시범동 주민총회 사례발표·간담회’를 열고 올해 성과를 돌아봤다.

염태영 시장을 비롯한 시범동 동장, 주민자치회 위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는 ‘주민 총회’ 우수 사례를 공유했다.

우수 사례를 발표한 광교1동·행궁동·송죽동 주민자치회장은 주민총회에서 논의한 ‘2020년 마을자치계획’, ‘주민세 스마일 사업’ 등 내년에 전개할 마을 사업을 발표했다.

이강혁 광교1동 주민자치회장은 사례 발표에서 “주민총회가 마을 자치력을 강화하고 주민들에게 민주주의 체험의 장을 제공하는 역할을 했다”며 “주민들의 투표로 '2020년 주민세 스마일 사업' 우선 순위를 결정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을주민들이 직접 제안하고 투표로 선정한 ‘2020년 주민세 스마일 사업’ 결과를 공유했다.

광교1동 주민자치회는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 문화공간 조성’, ‘광교중학교 앞 공원부지 내 포토존·벤치 조성’, ‘경기대후문 이택지-삼각지 화단 조성’ 등을 내년 스마일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궁동 주민자치회는 ‘행궁 이색마을 모빌리티 운영’, ‘마을 문화센터 개설 운영’, ‘안심등 정비 사업’, 송죽동은 ‘송죽 행복 드리미 쉼터 환경개선’, ‘쓰레기 무단투기용 감시용 CCTV 설치’,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를 위한 로고젝터 설치’ 사업을 발표했다.

발표한 사업은 2020년도 스마일 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

염태영 시장은 “주민자치회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하고 시민민주주의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징검다리”며 “오늘 발표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과 우수 사례들이 시민주권을 실현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