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짓날, 귀신을 오싹오싹하게 하는 방법 알려줄게”
“동짓날, 귀신을 오싹오싹하게 하는 방법 알려줄게”
  • 지용진
  • 승인 2019.12.1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 21일 다채로운 ‘동지’ 행사 열어
사진자료_동지부적찍기
동지부적찍기

 

[수원=광교신문] 수원문화재단은 오는 21일 작은 설 동지를 맞아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일 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동짓날은 강한 음기로 귀신이 창성한다고 여겨 액운과 귀신을 쫓는 벽사(辟邪, 귀신을 물리침) 풍습이 전해지고 있다. 또한, 동지 이후로 낮이 점점 더 길어지기 때문에 태양의 부활로 생각하여 설 다음가는 작은 설로 여겼다.

먼저 세시풍속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수원전통문화관을 방문하자. 수원전통문화관에서는 세시풍속-북새통 ‘동지’ 행사가 열린다. 나쁜 기운을 몰아내 주는 팥죽 시식 체험과 핫팩으로 사용할 수 있는 헌말(버선) 모양 팥 주머니 만들기를 진행한다. 또한 동지 책력(달력)나누기와 뱀 ‘사(蛇)’ 자를 거꾸로 붙여 잡귀를 막는 동지 부적 찍기, 소원지 쓰기, 투호, 제기차기 등 다양한 전통놀이 체험도 마련했다. 수원전통문화관 행사는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팥죽
팥죽

 

포스터_수원전통문화관_동지
포스터_수원전통문화관_동지

 

귀신을 오싹오싹하게 만드는 방법을 배우려면 화성행궁으로 가자. 이날 행궁동 왕의 골목 특별 투어 코스로 ‘동짓날, 귀신이 오싹오싹’ 행사를 선보인다. 행궁동 왕의 골목은 화성행궁 인근 골목의 역사와 이야기를 해설과 함께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21일에는 화성행궁 신풍루 앞에서 동지 풍습을 체험하는 특별 코스로 동지와 벽사 관련 민속설명에서부터 동지 부적 찍기, 전통 벽사춤인 사자춤과 처용무 공연, 팥죽 나눠 먹기 등 다양한 체험·전시·공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체험 프로그램은 오전 11시 30분과 오후 2시에 2회 운영하며, 회당 선착순 100명에 한해 현장 접수가 가능하다. 한편, ‘동짓날, 귀신이 오싹오싹’은 슬기샘·지혜샘·바른샘어린이도서관의 ‘잊혀져가는 명절 이야기’ 프로그램 중 하나로, 올해는 수원을 찾은 관광객과 수원시민을 위해 화성행궁에서 펼쳐진다.

수원문화재단 박래헌 대표이사는 “작은 설 동지를 맞아 우리 재단이 준비한 전통문화 프로그램을 경험하길 바란다”면서 “바쁜 일상 속 점점 잊혀가는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보급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생활 속 예술환경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내용 및 접수 등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www.sw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