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10대, 20대 증가추세
에이즈 10대, 20대 증가추세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12.0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 , 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 켐페인 실시
▲ 시흥시 , 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 켐페인 실시
[시흥=광교신문]시흥시는 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을 기념해 지난 11월 29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유동 인구가 많은 정왕동 이마트 옆 광장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에이즈 예방 및 홍보 켐페인을 실시했다.

세계 에이즈의 날은 1988년 개최된 ‘세계보건장관회의’ 런던선언을 채택하면서 UN에서 제정했다. 이날을 전후로 에이즈 예방 및 감염인 편견·차별 해소를 위한 다각적 홍보를 매년 추진하고 있다.

에이즈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로 인해 후천적으로 면역이 떨어지는 질병이다. 올바른 콘돔 사용, 조기검진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으며 보건소에서 익명으로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8년 신규 감염자 1,206명 중 10대, 20대 젊은 층이 34.4%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청소년의 에이즈 감염을 줄이고 에이즈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위한 청소년 에이즈예방 교육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우리나라 HIV 누적감염자 수는 2018년 12월말 기준 1만2,991명으로 2018년 한 해만 1,206명이 신규로 신고 됐다. 이는 하루 평균 3명씩 발견되고 있는 꼴이며 성별로는 남자 1,100명, 여자 106명으로 10.4:1의 성비로 나타났다.

시흥시보건소 관계자는 “에이즈 감염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감염 연령층 또한 낮아지고 있어 학교 안 10대를 위한 에이즈 예방교육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며 “검진과 치료의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과 외국인에 대한 관심과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