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에게는 비난이 아닌 관심이 필요하다”
“노숙인에게는 비난이 아닌 관심이 필요하다”
  • 지용진
  • 승인 2019.11.2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꽃피는 몸 프로젝트' 등 노숙인 인식 개선 활동
▲ 수원시·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가 지난 18일 시내버스에 게시한 광고

[수원=광교신문] 수원시와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가 노숙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는 활동을 전개한다.

먼저 노숙인에 대한 편견·인식 등을 개선하기 위해 시내버스 외부에 ‘노숙인, 비난이 아니라 관심이 필요한다’, ‘노숙인, 잠깐 지쳐 쓰러진 당신의 가족·이웃이다’ 등 문구가 적힌 광고를 게시한다. 버스광고는 내년 2월까지 진행한다. 버스 승강장 광고도 검토하고 있다.

29일 오후 5시에는 수원역 광장에서 ‘꽃피는 몸 프로젝트’ 행사를 연다. 노숙인들의 현대 무용 공연, 난타 공연, 미술작품 전시회 등이 진행된다. 회화, 조형물, 설치미술 등 미술작품 500여 점을 전시한다.

수원시 공직자,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수원푸른교실 미술치료연구소·한신대 관계자, 노숙인 등 3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백운오 수원시 사회복지과장은 “이번 노숙인 인식개선 활동으로 ‘노숙인은 게으르고 자활 의지가 없다’는 편견이 해소됐으면 한다”며 “노숙인들이 사회로 복귀하고 시민들과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