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원, 정체성·특화성 부재 혁신적인 변화 촉구
연수원, 정체성·특화성 부재 혁신적인 변화 촉구
  • 지용진
  • 승인 2019.11.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원은 과거가 아닌 미래지향적이어야
▲ 최경자 의원
[경기=광교신문]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최경자 의원은 지난 13일 교육, 평화교육, 언어교육, 혁신교육연수원을 대상으로 한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연수원의 교육과정이 미래형이 아닌 과거 답습형이라며 연수원의 전반적인 혁신”을 촉구했다.

최경자 의원은 “미래 아이들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들이 연수를 통해 재충전하고 새로운 비전을 갖고 학교로 갈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하는 곳이 연수원인데, 지금까지의 교육과정은 경기도의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연수원의 일방적, 과거 답습형 프로그램만 있다”고 지적하고 직원 간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해서라도 연수원의 혁신적인 변화를 당부했다.

특히 “평화교육연수원이 경기도가 추구하는 평화통일 관련 연수원인지, 남·북부 권역을 나누어 인위적으로 설치된 곳인지 정체성이 없다”며 “연수원 직원 모두 주인의식을 가지고 연수원에 특화된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최 의원은 “남부 소재 연수원의 일부 프로그램을 북부지역 교사들은 누리지 못해 지역적 박탈감이 크다”며 북부 소재 연수원에서도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