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창업기업,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도움으로 제품개발 척척 매출은 쑥쑥
유망 창업기업,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도움으로 제품개발 척척 매출은 쑥쑥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10.16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벤처창업지원센터 운영으로 입주기업에게 안정적인 성장기반 제공
▲ 경기도
[경기=광교신문] 경기도 벤처기업들이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의 도움을 받아 제품개발과 매출증대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의정부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에 입주중인 서현라이프. 이 업체는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데 착안, 센터의 시제품 제작 지원을 받아 ‘실내용 미세먼지 알리미’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 제품은 미세먼지에 민감한 어린이나 고령자들이 야외활동 가능여부를 결정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으며, 출시 후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보건소 등 2,000여 곳에 설치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그 결과, 2017년 벤처센터 입주 당시 1인 기업으로 시작해 현재는 직원이 5명이며, 내년에 추가로 2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매출도 2017년 1억4,000만 원에서 지난해 5억7,000만 원, 올해는 약 11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서현라이프의 성공을 도운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는 도에서 지원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운영 중인 ‘기술기반 창업 허브’로, 창업 3년 이상 7년 미만 성장기 유망 기술창업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 도내에는 북부 8곳, 남부 8곳 등 총 16곳의 벤처창업지원센터가 위치해 있다.

입주기업은 저렴한 비용으로 전용 사무공간과 공용 시설을 제공받게 되며, 창업교육과 제품홍보 및 판로지원, 시제품/디자인 개발 등 사업화 지원, 분야별 전문가의 멘토링 지원 등을 필요에 따라 받을 수 있다.

서현라이프 외에도 벤처창업지원센터의 많은 입주기업들이 성공신화를 쓰고 있다. 실제 경기도가 지난 7월 센터 입주기업 157개사를 대상으로 경영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총 597억 원의 매출증대와 716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지식재산권 130건 획득 등 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사례로, 2016년 안양 센터에 입주한 종합건설업체 ㈜케이비씨는 ISO 9001, ISO 14001을 획득했을 뿐만 아니라 마케팅, 노동법 등의 교육과 멘토링을 통해 품질경영관리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 매출도 2015년 139억에서 지난해 254억으로 2배가량 증가했다.

서현라이프 이경훈 대표는 “벤처창업지원센터에 입주해 폭 넓은 지원혜택을 받은 것이 안정적인 성장에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보다 친환경적이고 생활밀착형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순신 경기도 창업지원과장은 “벤처창업지원센터는 단순히 사무공간을 제공하는 곳이 아니다. 창업기업의 성장단계에 맞는 1대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기업이 경쟁력을 갖춰 성공창업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