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더위·한파 막게 어정역 버스정류소 개선
먼지·더위·한파 막게 어정역 버스정류소 개선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10.0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버스 정류소에 찬바람과 무더위까지 피할 수 있는 대기실 마련
▲ 용인시, 먼지·더위·한파 막게 어정역 버스정류소 개선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4일 시내버스는 물론이고 마을버스와 광역버스, 시외버스까지 정차하는 어정역 버스정류소를 시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 정류소를 이용하는 다수의 시민들이 쾌적한 여건에서 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미세먼지는 물론이고 찬바람과 무더위까지 피할 수 있는 대기실을 만든 것이다.

시는 이곳 정류소에 유리문을 단 대기실을 만들고 냉·난방기와 온열의자,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등을 설치했다.

또 앞으로 시민들의 반응 등 효과를 분석한 뒤 각 구청과 협의해 다른 정류소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미세먼지 공해에 노출되지 않고 찬바람과 무더위까지 피할 수 있도록 정류소의 시설을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입장에서 대중교통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