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사랑상품권 ‘다온’ 활성화 도모…조례 개정·공포
안산사랑상품권 ‘다온’ 활성화 도모…조례 개정·공포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10.0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구매한도 60만원으로 상향·5만원권 추가 발행·할인판매 확대 등
▲ 안산시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는 안산사랑상품권 ‘다온’의 유통을 늘려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기 위해 ‘안산사랑상품권 관리 및 운영 조례’를 개정, 공포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조례 개정을 통해 지류식 상품권 종류 확대, 구매금액 및 환전 한도 상향, 할인판매 확대 등 다온이 보다 활발하게 유통되도록 개선했다. 지역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건전한 육성·발전을 도와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개정된 내용을 살펴보면, 1인당 구매한도금액 30만원에서 60만원으로 상향 지류식 상품권 종류 3종으로 확대 개별 가맹점 환전 한도 월 3천만 원까지 조정 1인당 상품권 할인구매 한도 연간 720만원으로 상향 등이다.

시 관계자는 “조례 개정으로 골목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소득 증대에 기여 할 수 있는 안산사랑상품권을 통해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시민들이 더욱 편하게 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도록 5만원권을 추가 발행하고 구입한도도 상향 조정하니, 많이 이용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일반발행액이 조기완판됨에 따라 100억 원을 추가로 발행하고 부서 간 협치 행정을 통해 ‘다온 홈페이지’ 및 ‘가맹점 검색 지도’를 구축했다. 또 대부도 갯벌습지보호지역 주민감시단 활동비를 다온으로 지급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통해 다온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