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윤아트, 재즈의 새로운 색 골든스윙밴드 선봬
수원 윤아트, 재즈의 새로운 색 골든스윙밴드 선봬
  • 지용진
  • 승인 2019.09.28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재즈의 전당으로 수원 윤아트가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

[수원=광교신문] 골든스윙밴드, 이들 재즈 연주는 달콤하고 그윽했다. 지난 26일 수원 윤아트홀에서 펼쳐진 그들의 공연이 그렇다.

보컬은 전통적인 컬러의 보이스에 충실하면서 자신 만의 색깔로 관객을 재즈의 환타지로 이끌었다.

현란한 테크닉에 높은 음악성을 겸비한 기타 베이스 피아노 드럼이 하나로 엮는 하모니는 완벽을 지향했다.

약 1시간 30여분의 시간 동안 선봰 재즈 연주는 수원 윤아트의 신선한 실험이다.
약 1시간 30여분의 시간 동안 선봰 재즈 연주는 수원 윤아트의 신선한 실험이다.

 

수원 재즈의 전당으로 수원 윤아트가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해 본다.
수원 재즈의 전당으로 수원 윤아트가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해 본다.

 

골든스윙밴브, 이들 재즈 연주는 달콤하고 그윽했다. 지난 26일 수원 윤아트홀에서 펼쳐진 그들의 공연이 그렇다.
골든스윙밴브, 이들 재즈 연주는 달콤하고 그윽했다. 지난 26일 수원 윤아트홀에서 펼쳐진 그들의 공연이 그렇다.

 

무엇보다 이들의 무대 매너가 돋보였다. 관객을 이끄는 부드런 카리스마가 빛났다. 

약 1시간 30여분의 시간 동안 선봰 재즈 연주는 수원 윤아트의 신선한 실험이다.

수원 윤아트의 강자승 대표는 지난 5월 윤아트홀 개관 후 여려 음악적 실험을 수원에 접목해 오고 있다.

수원 재즈의 전당으로 수원 윤아트가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