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시·군 민생현안 해결 위해 조직운영 자율성 부여 … 인구 30~50만 5개 시군, 사업소 2개까지 설치 가능
도, 시·군 민생현안 해결 위해 조직운영 자율성 부여 … 인구 30~50만 5개 시군, 사업소 2개까지 설치 가능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9.1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시군한시기구 및 사업소설치·운영에 관한 지침’ 개정 추진 … 이달 중 시행
▲ 경기도청
[경기=광교신문] ‘사업소’ 1곳만을 설치·운영할 수 있었던 인구 30~50만 도내 5개 시군도 사업소를 최대 2곳까지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의정부·시흥·김포·파주·광주 등 5개 시군이 사업소를 추가로 설치·운영할 수 있게 되면서 ‘붉은 수돗물 사태’ 등 도민 생활과 직결된 각종 현안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는 인구 30~50만을 보유한 도내 5개 시군도 4급 사업소를 현행 1곳에서 2곳까지 추가로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시군 한시기구 및 사업소 설치·운영에 관한 지침’을 개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6일 열린 ‘신임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회장단 간담회’에서 건의된 내용을 적극 수용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이달 중으로 지침 개정안을 확정, 시행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급속한 인구유입에 따른 행정수요 증가로 사업소 설치 제한 완화를 요구해왔던 인구 30~50만 규모 시군의 행정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시군 조직 운영에 자율성을 부여하라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시군의 건의를 적극 수용하게 됐다”라며 “이번 지침안 개정을 통해 인구 30~50만 도내 시군이 도민 생활과 관련된 행정 현안에 훨씬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31개 시군에서는 수도사업소, 평생학습원, 환경사업소 등 총 55개 4급 사업소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