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참여 바탕으로 ‘스마트도시 계획’ 수립한다
시민 참여 바탕으로 ‘스마트도시 계획’ 수립한다
  • 지용진
  • 승인 2019.08.2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스마트도시 계획 수립 용역 시작. 내년 5월 완료 예정
▲ 지난 7월 29일 열린 오픈 스마트시티 파트너십(OSP) 체결식.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스마트도시 계획’을 수립한다.

지난 7월부터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수원시는 ‘2018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스마트시티 인식도·수요 조사’ 등에서 나온 시민 의견을 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또 신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 마을 실험실’을 운영해 수원시 문제점을 발굴하고, 해결해나갈 예정이다. 리빙랩은 시민과 수요자, 생산자가 함께 아이디어를 내고, 실증하면서 혁신을 이뤄내는 현장 실험실이다.

수원시는 도시기반시설과 정보통신기술 등을 융·복합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으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효율적인 도시 운영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도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수원시는 지난 26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이영인 도시정책실장 주재로 ‘수원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다. 2020년 5월까지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용역은 대영유비텍 컨소시엄이 담당한다.

스마트도시계획은 스마트도시 비전·청사진 제시 지역 특성에 맞는 스마트도시서비스 발굴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한 전략 수립 각종 건설 사업·스마트도시서비스 사업에 적용할 가이드라인 제시 분산된 스마트도시 서비스 연계·통합 방안 마련 등으로 이뤄진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공공서비스에 적용해 공공기능을 네트워크화한 도시를 말한다. 이른바 ‘똑똑한 도시’로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을 접속할 수 있다. 첨단 IT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미래형 첨단도시이자 도시공간에서 미래 비전을 창출하는 ‘플랫폼으로서 도시’다.

수원시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 주관 ‘2019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았다. 현재 민간·대학 등과 거버넌스를 구성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용한 스마트 솔루션·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지역 국회의원, 수원시의원, ‘스마트 챌린지 사업’ 거버넌스 참여 기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 스마트시티 파트너십을 선언하고, 스마트시티 조성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국토교통부는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6개 지자체 중 내년 우수지자체 1~2곳을 선정해 본 사업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영인 도시정책실장은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해 ‘사람 중심 지속가능한 스마트 포용도시 수원’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