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용인시의회,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9.08.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용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진행
용인시의회 의원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1인 피켓 시위를 이어갔다.
용인시의회 의원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1인 피켓 시위를 이어갔다.

[용인=광교신문] 용인시의회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용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했으며,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도 이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1인 시위에는 이건한 의장을 비롯해 의원연구단체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유진선, 장정순, 남홍숙, 이은경, 하연자, 명지선 의원이 참여했다.

또한, 용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위원회 오영희 대표 등도 참여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뜻을 함께 했다.

한편, 8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201212월부터 시민단체들이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왔다. 201712월 개정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부터 814일이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