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본정부 수출 규제 관련 ‘피해기업 신고센터’ 운영
고양시, 일본정부 수출 규제 관련 ‘피해기업 신고센터’ 운영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8.1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일본 수출입기업 피해실태 조사… 피해 최소화 및 지원책 강구
▲ 고양시
[고양=광교신문] 고양시는 최근 일본정부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피해 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의 현황을 파악 중이다.

지난 8일 현재 반도체 관련 기업과 수출입 기업 28개를 조사했고, 약 5개의 기업들이 애로를 피력했다.

고양시는 기업지원과와 기업애로상담지원센터, 고양인쇄문화소공인특화지원센터 3곳에 ‘피해기업 신고센터’를 설치·운영 중에 있으며 이와 더불어 고양시 기업지원 관련부서 및 세정과, 고양시 관내 기업지원 유관기관, 지식산업센터, 기업인단체를 포함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가 실행 전이라 직접적인 피해는 신고되지 않았으나, 반일 정서 및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따라 일본 캐릭터를 사용하는 기업들의 매출 감소 등 문제점이 발견됐다.

천광필 일자리경제국장은 ″우리 시는 기업지원 유관기관 및 기업인 단체들과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대일본 수출입기업의 피해 실태와 애로를 조사하고, 시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이며, 중소벤처기업부와 경기도의 대응책을 관내 기업들에게 적극 홍보·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 상황과 관련해 수출입기업의 피해가 발생되거나 피해가 예상될 경우 신속히 ‘피해기업 신고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