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초등학생 자녀가 함께하는 ‘1박2일’
아빠와 초등학생 자녀가 함께하는 ‘1박2일’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7.19 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평생학습관, 독서캠프 운영…심야 도서관·독서활동 프로그램 마련
▲ 안산시
[안산=광교신문] 안산시 평생학습관은 아빠와 초등학생 자녀가 하룻밤을 보내며 다양한 독서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아빠와 함께하는 1박2일 독서캠프’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19~20일 평생학습관 강당과 도서관에서 진행되는 캠프는 평소 직장생활로 바쁜 아빠와 초등학생 자녀가 팀을 이뤄 1박2일 동안 함께 독서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고 독서에 대한 흥미를 높일 수 있도록 마련된다.

캠프에 참가하는 아빠와 초등학생 자녀 15개 팀은 옛날이야기를 흥미롭게 꾸민 아동극을 시작으로, 전통놀이를 함께 만들고 즐기고 겨루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밤새 편안하게 300여권의 책을 읽을 수 있도록 심야 도서관이 운영되는 한편, 애니메이션 ‘주토피아’도 상영된다.

캠프 이튿날에는 아빠들이 직접 아이들의 아침식사를 준비하도록 요리수업이 진행되며, 아이들은 아침운동 뒤에 아빠가 손수 차린 식사를 맛볼 수 있다.

시는 2019년 안산의 책으로 선정된 ‘가정통신문 소동’을 주제로 한 극단 ‘가우자리’의 공연을 관람한 뒤 평가의 시간을 끝으로 캠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최라영 안산평생학습관장은 “올해 2회째를 맞았지만, 이틀 만에 정원이 마감됐을 정도로 많은 신청자가 몰리는 등 시민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내용으로 구성된 가족 독서캠프를 기획해 건강한 가족문화를 형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