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홍성규, 한상균의 '권리찾기유니온'에 동참
민중당 홍성규, 한상균의 '권리찾기유니온'에 동참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9.07.16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새로운 노동사회운동'으로 '권유하다' 발기
홍성규 민중당 사무총장의 사진.
홍성규 민중당 사무총장의 사진.

[화성=광교신문] 홍성규 민중당 사무총장은 15일, '권리찾기유니온'(이하 '권유하다') 창립발기인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권유하다'는 '모든 노동자들의 권리와 단결을 위한 사회운동'을 구현하자는 취지로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이 주축이 되어 발기했다.

홍성규 사무총장은 "한상균 전 위원장이 민중당으로 직접 찾아와 '권유하다'의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며 "민중당도 요즘 끝없이 확대되고 있는 이른바 '불안정노동'에 대해 주목해 '새노동정책'을 입안하고 있다. 전적으로 취지에 공감하며 당연히 함께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난 노동운동의 역사적 교훈은 노동자들이 모두 단결해 직접 정치의 주인이 되어야 한다는 것으로, 이는 어렵고 힘들더라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대한민국의 근본적 변화를 고민하는 모든 진보운동가들이 조만간 함께 모여 머리를 맞대고 새로운 길을 손잡고 열어가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상균 전 위원장은 발기인 제안을 통해 "계급 없는 노동자들의 단결과 투쟁으로 더 크고 강한 우리들의 계급을 만들어내자"고 호소했다. '권유하다'는 모든 노동자들의 권리찾기를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