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유두절’ 행사 개최
수원문화재단, ‘유두절’ 행사 개최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7.12 0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한 달간 ‘유두절’을 주제로 매주 토요일 '세시풍속-북새통' 행사 개최
유두절 행사 포스터.
유두절 행사 포스터.

[수원=광교신문] 수원문화재단 수원전통문화관은 7월 한 달간 유두절을 주제로 매주 토요일 (세시풍속-북새통 유두절’)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두절은 올해 계획된 12회의 북새통 행사 중 7월의 세시 주제이다.

여름 명절인 유두절은 음력 6월 보름으로, 맑은 시내나 폭포에 가서 머리를 감고 몸을 씻은 뒤 가지고 간 음식을 먹으며 지내는 날이다.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해소하고, 그해 곡식과 과일로 조상과 농신에게 제를 지내며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여름 명절이다.

수원전통문화관의 세시풍속-북새통 유두절은 아름다운 한옥 건물과 잔디마당을 활용하여 탁족 놀이, 물지게, 맷돌 체험 등 세시 문화 체험부터 세시 음식인 밀 쌈 만들기, 화채 시음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특히 20, 21일에는 시원한 물총 싸움과 수단 만들기, 계란 꾸러미 만들기 체험과 전통공연도 준비되어 있어 더욱 풍성한 행사가 될 전망이다. 체험 별 체험료는 상이하며, 참가 신청은 당일 현장 방문을 통해 가능하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유두절행사로 잊혀가는 여름 세시풍속 체험을 통한 선조의 여름 나기 전통문화를 체험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했다. 또한 다음 8월은 칠석을 주제로 매주 토요일 세시풍속-북새통 칠석행사가 진행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www.swcf.or.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