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선부3구역 주택재건축 조합-비대위 협상 타결
안산시 선부3구역 주택재건축 조합-비대위 협상 타결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7.0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걸쳐 설득·중재 나선 안산시…시청 인근 덮은 현수막 철거
▲ 안산시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선부동 3구역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의 반대를 요구하는 주민을 상대로 1년에 걸쳐 협의를 진행, 원활한 협의를 이끌어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선부동 주택재건축을 반대하는 주민들로 꾸려진 비상대책위원회가 시청 인근 도로변에 설치한 200여개의 현수막도 철거됐다.

지난해 7월부터 시청 앞에 집회신고를 하고 반대 목소리를 이어왔던 비대위는 지난 2일 시의회 민주당 송바우나 의원실에서 재건축 조합과 시 담당부서 직원 등이 참석한 협의회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는 주택재건축 정비사업 현금 청산자와 미동의자 등은 상호 합의한 기간 내에 이주를 완료하며, 조합은 올 12월 이내에는 공가건물에 대해 더 이상 추가 철거를 하지 않기로 했다.

조합이 비대위를 상대로 낸 소유권이전 등 소송에 대해서는 이주가 완료되면 취하하기로 했으며, 철거된 건물 및 공가는 조합이 펜스 설치 등을 통해 관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합이 현재 진행 중인 공가 철거는 합의문 작성 시점까지 신고 된 건으로 한정하며, 비대위 역시 조합을 상대로 더 이상 소송을 제기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1년 동안 중재에 나선 시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담당부서 국장 등 직원이 100여 차례 이상 주민·조합을 만나 중재에 나섰으며, 지난 2일 이뤄진 합의를 끝으로 갈등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다.

안산시 관계자는 “100여 차례 이상 중재와 설득을 통해 재건축 조합과 비대위 등의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계속해서 노력하는 한편, 선부2구역 재건축 민원도 원활하게 해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