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시장들, 지역주민 위해 손잡다
3기 신도시 시장들, 지역주민 위해 손잡다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7.03 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교통 개선대책 관련 정부예산 반영 요구
▲ 장덕천 부천시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4개 시 시장
[부천=광교신문] 지난 1일, 장덕천 부천시장를 비롯한 이재준 고양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등 5개 시 시장은 3기 신도시 지구 내 지역주민과 기업 재정착 유도를 위한 두 번째 연석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토지수용에 따른 양도소득세 감면과 광역교통 대책 관련 예산이 내년도에 반영되도록 정부에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신도시 건설로 강제 수용되는 지역주민에 한해 토지보상금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한시적으로 감면하고, 개발 사업으로 이주가 불가피한 주민과 기업의 재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신도시 사업으로 철거되는 주택과 공장에 대한 이주대책을 미리 수립해 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하기로 했다.

3기 신도시 발표 시 제시된 광역교통 개선 대책을 조기 추진해 선교통-후개발이 이루어져 기존 1,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내년도 정부예산에 광역교통 대책 관련 예산 반영을 요구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5개 도시 시장은 정기적인 모임으로 3기 신도시가 지역주민과 주변 지역 간 상생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