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몸어르신 자립 위한 '수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문 열었다
홀몸어르신 자립 위한 '수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문 열었다
  • 지용진
  • 승인 2019.07.0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생활 자립·사회성·건강 등 힐링 프로그램 운영, 교육실·운동실·요리실 등
▲ 지난 6월 27일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오른쪽 네 번째)과 내외빈들이 ‘수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식에서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와 서호노인복지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과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남성 홀몸어르신의 자립을 돕는 ‘수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가 문 열었다.

‘수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서호노인복지관 1층을 리모델링해 조성했다. 전체면적 198㎡ 규모로 교육실, 운동실, 요리실, 음악실 등 남성 홀몸어르신의 자립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공간으로 이뤄져있다. 지난 6월 27일 개소했다.

이번 힐링센터 사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남성 홀몸어르신이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수원시 서호노인복지관이 사업을 수행한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사업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연간 5000만 원 내에서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하고, 수원시와 서호노인복지관은 프로그램을 운영·관리한다.

힐링센터에서는 3가지 주제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요리 배우기·정리수납 ,스마트폰 활용교육·음악교실 ,실버태권도, 몸펴기 운동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생명숲 힐링센터는 생명이 숨 쉬는 공간이라는 뜻”이라며 “남성 홀몸 어르신의 아픔을 공감하면서, 진정한 자립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와 서호노인복지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지난 5월 30일 시청 상황실에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수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