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거리 노숙인,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돕는다
수원시, 거리 노숙인,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돕는다
  • 지용진
  • 승인 2019.06.18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거리노숙인 특화 자활사업’ 공모 선정, 일자리창출·상담치유 프로그램·자립지원 매뉴얼 제작 등 사업 전개
▲ 수원시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지원하는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중앙자활센터가 주관하는 ‘거리노숙인 특화 자활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억 1755만 원을 지원받는다.

거리노숙인 특화 자활사업은 노숙인의 근로 의욕을 높이고 사회복귀를 돕기 위해 일자리·상담 치유·사례 관리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226개 지자체가 운영하는 노숙인시설, 지역자활센터와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등이 참여했다.

공모 선정에 따라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일자리 지원, 상담치유 프로그램 운영, 자립지원 매뉴얼 제작 등 자활사업을 전개한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수원시 수탁기관이다.

먼저 개인별 근로능력을 평가해 위생관리사, 어르신 외출 도우미, 쇼핑백 접기 등 공공·민간 분야 일자리를 연계해준다. 참여자들은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와 협약을 체결한 병원, 공동작업장,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활동하게 된다.

아주대, 수원푸른교실미술치료연구소와 협력해 심리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삶의 의미를 찾는 의미 치료·미술 심리 치료 등으로 노숙인의 건강한 정서 활동을 돕는다.

아울러 노숙인의 최초발견부터 심리상담, 사례관리, 의료·고용·주거 지원 등 방법 등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자립지원 매뉴얼’도 제작한다.

수원시는 지난해부터 노숙인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119구급대·경찰서·병원 등 11개 기관과 협력해 노숙인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장대응반은 주1회,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위기관리팀은 매주 월~금요일 수원역 주변을 순찰하며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을 대상으로 응급 구호활동을 한다.

심리상담, 사례관리를 바탕으로 노숙인 개별 특성과 욕구에 맞는 맞춤형 자립지원 서비스도 제공한다. 병원, 자활 기업 등 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해 노숙인의 자활을 돕는다.

특히 시설 입소를 거부하거나 단체생활에 적응하기 어려운 노숙인에게는 고시원·여관 등 임시주거지 월세 지원, 임대주택 등을 제공한다.

지난해 수원시는 임시주거와 임대주택 등 거리노숙인 259명에게 보금자리를 지원했고, 276명에게 일자리를 연계했다. 또 신용회복이 필요한 노숙인 18명에게 파산 관재인 선임·개인파산·면책 등 모든 법률비용을 지원하고, 일대일 사례관리로 정상적인 금융거래와 경제생활이 가능하도록 힘을 보탰다.

최광열 수원시 사회복지과장은 “노숙인들이 지역사회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고 말했다.

5월말 기준 수원시 노숙인은 200여 명으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