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2019년 공중위생서비스 평가 실시
안산시, 2019년 공중위생서비스 평가 실시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6.11 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이용·미용업 1963개소 대상
▲ 안산시는 관내 공중위생업소의 위생관리수준과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시민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10월말까지 ‘2019년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를 실시한다.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관내 공중위생업소의 위생관리수준과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시민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10월말까지 ‘2019년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공중위생평가 대상 업종은 이용업, 미용업으로 모두 1천963개소를 대상으로 위생서비스 수준을 점검하고 평가한다.

공무원과 명예공중위생감시원 등 2인1조로 구성된 총 14명의 점검단이 영업자 준수사항, 권장사항과 위생상태 등 업종별로 25~27개에 달하는 점검항목을 세부적으로 평가한다.

평가항목표의 득점점수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90점 이상은 녹색등급, 80점 이상 90점미만은 황색등급, 80점미만은 백색등급으로 구분해 평가한다.

평가결과 더베스트 업소로 선정된 업종별 상위 10% 이내 100여 개소에 대해서는 우수업소 로고 제작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평가를 통해 공중위생영업소의 위생관리 수준을 높이고, 자율적으로 서비스 수준을 향상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시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