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유림로 2km 개설 전 구간 준공 개통
용인시, 유림로 2km 개설 전 구간 준공 개통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6.05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총 사업비 420억 투입 왕복 4차선으로…소통 개선 기대
▲ 용인시 유림로 확장 개통 구간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4일 국도45호선과 지방도321호선을 동서로 연결해 개설하는 2km의 유림로 전 구간을 준공해 개통했다.

이에 따라 포곡읍·유림동 일대에서 용인행정타운 방향으로 진입하는 교통량을 분산시킬 수 있어 처인구 중심권역의 소통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영동고속도로 남측인 이곳 처인구 유림동 일대는 보행로조차 설치되지 않은 좁고 굴곡이 심한 기존도로 인근에 물류창고 등이 들어서면서 차량 통행량이 급증해 운전자나 보행자 모두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시는 지난 2012년 용인도시계획도로 중1-53호로 지정된 이곳 도로를 보행로를 갖춘 왕복 4차선으로 개설하는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300m만 진행된 상태에서 시의 재정위기로 공사를 장기간 중단했다가 2017년 나머지 1.7km구간 공사를 재개해 이번에 전 구간을 개통한 것이다. 총 사업비는 420억원이 투입됐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개통식에서 “이 도로 개통으로 시내 지역 간 연결망이 확대돼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안전하게 공사를 마친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