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측량 위해 지적기준점 5789곳 현황 조사
정확한 측량 위해 지적기준점 5789곳 현황 조사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6.04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망실·훼손점 폐기 · 신규설치 등 최신 지적정보로 업데이트
▲ 지적 기준점 현황조사 및 정비를 위한 기준점 측량 모습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정확하고 체계적인 측량으로 최신 지적정보를 구축하기 위해 관내 지적기준점 가운데 5789점의 망실·훼손 여부 등을 조사한다고 3일 밝혔다.

지적기준점은 지적측량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기준점을 기준으로 정해놓은 측량의 기준점으로 표석을 박아 관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말까지 기흥구 신갈동, 구갈동, 상갈동 등 관내 지적기준점 5789점의 보존 상태와 접근 용이성 등 현황을 일제히 조사해 최신의 지적정보로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특히 기준점이 망실 · 훼손된 곳은 재설치 또는 폐기하고, 기준이 모호해 측량이 지연되거나 경계분쟁을 야기했던 신갈동 상미마을 등 515점의 지적기준점을 신규로 설치키로 했다.

시는 현황조사 결과와 신규 설치한 지적기준점 정보를 세계측지계 좌표 변환사업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번에 신규 설치 · 복구되는 기준점엔 고정밀 GSP측량 기법인 정지측량 기술을 도입하게 된다. 여기선 GPS를 활용한 위성측량을 할 수 있어 전 세계 어디서나 일관된 지형 · 지적 · 공간 등 측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체계적이고 정확한 측량 결과를 제공해 지적정보의 신뢰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효율적이고 일관된 공간정보를 제공해 주민들의 재산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