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신중년 경력을 활용한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 본격 시행
고양시, 신중년 경력을 활용한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 본격 시행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5.25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까지 17개 지역서비스 세부사업 43명 배치
▲ 고양시가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세 이상 퇴직인력인 신중년을 활용한 지역밀착형 서비스 일자리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고양=광교신문] 고양시가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세 이상 퇴직인력인 신중년을 활용한 지역밀착형 서비스 일자리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올해 2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는 장애인 재활지원 매니저,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 디렉터, 경영지원 매니저 등 시가 직접 수행하는 17개 세부사업에 신중년 전문인력 43명을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인력은 장애인 주간보호 및 발달 장애인 지원센터, 보건소, 창업 및 미디어센터 등에 파견, 배치되어 시민들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7개월간 지역서비스를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시가 직접 수행하는 사업 외에 대한노인회통합취업지원센터 등 별도 수행기관을 통해 실시되는 청소년 학습보조 및 진로상담, 노인여가 건강관리사 등 선발이 예정이 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고양시가 명실상부한 신중년 일자리 창출 대표도시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은 풍부한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5060세대인 신중년을 활용한 지역서비스 일자리를 창출해 신중년들의 지역사회에 대한 역할을 강화하고 소득창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신중년의 전문경력과 풍부한 경험을 일자리사업으로 승화시켜 시민들에게 고품질의 생활밀착형 지역서비스 제공은 물론 신중년의 지역사회를 위한 역할강화 및 노후설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