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스승의 날’맞아 경기 교원 1,095명 표창
경기도교육청, ‘스승의 날’맞아 경기 교원 1,095명 표창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5.16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교육청, ‘스승의 날’맞아 경기 교원 1,095명 표창
[경기=광교신문] 경기도교육청은 우수 교원에게‘제 38회 스승의 날’을 기념해 14일 정부 훈·포장을 전수하고 교육감표창을 수여했다.

영예의 수상자는 홍조근정훈장 1명, 녹조근정훈장 1명, 근정포장 4명, 대통령표창 18명을 비롯해 국무총리표창 20명, 장관표창 483명, 교육감표창 568명으로 총 1,095명이다.

스승의 날을 맞아 경기교육을 위해 헌신해 온 교원 사기를 진작하고자 마련됐다. 세상을 바꾸는 것이 사람이고, 사람을 바꾸는 것이 교육이다. 수여식은 귀한 일을 하는 교사가 사회에서 존중받고 교육다운 교육이 실현되길 바라는 취지를 담아 진행됐다.

새얼학교 송이호 교사는 홍조근정훈장을 수상한다. 본인도 장애를 가지고 있으면서 장애학생들이 예술활동을 통해 치료와 성장이 가능하도록 노력해 왔고, 지역에서도 활발한 교육봉사활동을 지속해 온 공적을 인정받았다.

개산초등학교 유영열 교장은 대통령표창 수상자 중 한 명이다. 10개국 다문화 축제를 개최해 중도입국 학생과 학부모가 모국을 소개하고 상호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언어소통능력 향상프로그램을 운영해 다양성과 인권 존중 교육을 실현하는데 열정을 쏟았다.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하는 별내중학교 이경복 교사는 멘토-멘티 학습동아리 꾸꾸를 운영해 학습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도왔다. 고운말 쓰기 확산으로 학교폭력예방에 기여한 바도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재정 교육감은 “어려움 속에서도 아이들 곁에서 한결같은 믿음을 실천해 오신 영예로운 수상자 여러분께 축하와 존경의 박수를 보낸다”면서, “수상자 이외에도 현장에서 애쓰시는 선생님들의 열정과 노력이 새로운 경기교육의 미래를 만드는 힘”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