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돕기로 맺은 고양과 강원의 아름다운 인연, 남북교류로 잇는다
산불돕기로 맺은 고양과 강원의 아름다운 인연, 남북교류로 잇는다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5.03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방문한 정만호 강원 경제부지사, “꽃박람회 특판장 설치 감사”
▲ 고양시
[고양=광교신문] 3일, 고양국제꽃박람회장에 정만호 강원 경제부지사가 방문했다. 고양시가 꽃박람회장 내 설치한 ‘강원 특산물 판매장’에 대한 감사를 표하기 위해서였다.

이번 특판장은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강원지역 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판로를 제공하고자 고양시가 제안한 것으로, 강원도와 협력사업으로 추진됐다. 특판장은 50만 명이 방문하는 호수공원 꽃박람회 행사장 한복판에 마련됐으며, 속초·고성 등 강원지역 57개 사회적기업의 제품이 판매된다. 고양시는 꽃박람회에 그치지 않고 향후 시의 대형 행사와 연계해 판매장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이재준 고양시장과 정만호 경제부지사, 강원도사회적기업대표단은 특판장을 시작으로 꽃박람회장 곳곳을 돌아보며 환담을 나눴다. 정 부지사는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 한반도의 ‘평화’를 주제로 열린 고양국제꽃박람회에 대해 같은 접경지역으로서 각별한 관심을 표했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와 강원도는 접경지역으로서 향후 남북을 잇는 관문이자 남북협력 지원단지로서의 잠재력이 높은 지역이다. 두 지역의 인연이 비단 이번 산불돕기로 끝나지 않고, 남북교류 관련 아이디어 공유와 협력으로 꾸준히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 첫 단계로 이 시장은 두 지역의 공통 현안인 통일경제특구와 더불어 고양시가 추진하는 남북표준도시, 스포츠교류 등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할 것을 제안했으며, 현재 주춤해진 남북평화협력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한 남북교류사업의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건의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