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다문화가족 친정 부모님 초청 사업 편다
성남시 다문화가족 친정 부모님 초청 사업 편다
  • 지용진
  • 승인 2019.04.1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가족 선정해 2박 3일간 관광·숙식 지원
▲ 캄보디아 결혼이민자가 지난해 10월 모국을 방문해 자신이 살던 집에서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성남=광교신문] 국제결혼으로 성남지역에 다문화가정을 꾸린 결혼이민자들이 모국의 부모님을 오는 9월 한국으로 오게 해 2박 3일을 함께 보낼 수 있게 된다.

성남시는 사업비 1750만원을 투입해 ‘다문화가족 친정 부모님 초청 사업’을 펴기로 하고, 오는 24일까지 대상자의 신청을 받는다.

5가족을 선정해 부·모 2명의 왕복 항공료와 성남지역 관광, 2박 3일간 숙식을 지원한다.

결혼 기간과 성남시 거주 기간이 3년 이상이면서 이 기간에 모국 또는 해외에 간 적이 없는 결혼이민자가 신청할 수 있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나 성남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성남시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에 신청서, 자기소개서, 가족관계등록부 등을 내면 된다.

시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오랫동안 모국 부모를 만나지 못한 결혼이민자를 우선 선정해 오는 5월 19일 지구촌 어울림 축제 때 초청 증서를 준다.

초청받은 부모는 오는 9월 6일부터 8일까지 성남시가 지원하는 숙소에 머물면서 사위 또는 며느리가 된 가족과 일정별 지역 관광, 환영식 등 한국문화 체험을 하게 된다.

성남시가 짠 일정을 마친 뒤 귀국은 각 가족이 희망하는 날에 이뤄진다.

시는 최근 10년간 결혼이민자의 모국 방문 지원 사업을 펴다 올해 처음 부모를 성남에 초청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이 두 가지 방식은 격년으로 번갈아 시행된다.

성남지역에 정착해 다문화가정을 이룬 결혼이민자는 5702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