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시장, 세월호 가족 위로 영화 ‘생일’ 단체관람
윤화섭 시장, 세월호 가족 위로 영화 ‘생일’ 단체관람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4.1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 맞아 참사 희생자 애도하는 추모 자리 마련
▲ 지난 10일 진행된 영화 ‘생일’ 단체관람에 앞서 윤화섭 안산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4·16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윤화섭 안산시장, 우수 자원봉사자 270여명이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한 영화 ‘생일’을 관람했다고 11일 밝혔다.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고 남겨진 가족이 아픔을 견디는 내용을 담고 있는 영화 ‘생일’은 배우 전도연, 설경구가 주연을 맡았다.

영화가 상영되는 동안 관람석 곳곳에서는 흐느끼는 소리가 끊이지 않아 여전히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떠올리게 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애도하는 작은 추모의 자리도 마련된 이날 단체관람에서는 영화가 끝난 뒤에도 자리를 뜨지 못하는 참석자가 많았다.

관내 영화관에서 10일 진행된 단체관람은 안산시 우수 자원봉사자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산시 자원봉사센터 4월 문화의 날 네트워크 회의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영화를 끝까지 관람한 윤화섭 안산시장은 “영화 ‘생일’을 통해 5년의 시간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4·16 참사를 떠올리며 아파하는 시민들께서 위로 받기를 바란다”며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다시는 그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산시는 4·16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시내 곳곳에서 희생자를 애도하는 기억식과 안전사회 건설을 다짐하기 위한 다양한 추모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