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은 깨끗한 공기를 마실 권리가 있다”
“시민은 깨끗한 공기를 마실 권리가 있다”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3.2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추진
▲ 시흥시는 26일 김영진 환경국장 주재로 언론브리핑을 열고, 2024년까지 2018년 미세먼지 농도 대비 20% 저감을 목표로 하는 ‘시흥시 미세먼지 저감 관리 계획’을 발표했다.

[시흥=광교신문] 최근 미세먼지가 국가 재난 수준의 사회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시흥시가 시민의 건강권을 확보하고자 미세먼지 저감 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시흥시는 26일 김영진 환경국장 주재로 언론브리핑을 열고, 2024년까지 2018년 미세먼지 농도 대비 20% 저감을 목표로 하는 ‘시흥시 미세먼지 저감 관리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2월 미세먼지대응팀 신설과 동시에 미세먼지 T/F팀을 구성한 시흥시는 올해 ‘미세먼지 피해예방 및 저감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총 97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펼친다.

먼저, 장기적 관점의 미세먼지 해소를 위해 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우수한 나무를 심고 ‘도시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산현공원 9,300그루, 정왕동 보행자 도로 및 오이도 가로변 6000그루, 완충녹지 2,630그루 등 총 23,540그루를 심는다. 더불어 미세먼지 저감 의식 확산과 지역공동체 중심의 숲 조성을 위해 주민이 곰솔누리숲과 개별 사업장에 2,600그루를 직접 심는 기회도 마련한다.

시는 특히 시민과 함께하는 미세먼지 대응을 강조했다. 지난 3월 15일 시흥스마트허브 환경개선을 위해 시흥스마트허브 입주 기업과 관내 환경단체, 정왕동 시민들이 모여 ‘맑은공기 푸른정왕 지킴이’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1사 1녹색사업, 하천 환경 정화 활동을 비롯해 지역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 등을 개최하며 미세먼지 해결에 앞장선다.

더불어 시흥시가 지난해 7월 스마트도시 실증도시로 선정되면서 지방정부 최초로 시민참여 기반 도시 대기환경 측정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2022년까지 시민이 전문가와 함께 직접 미세먼지 측정기를 제작·시험하고, 정왕권역에서 실증·운영함으로써 시민참여를 통한 미세먼지 해소를 구현할 예정이다.

자동차 발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친환경 차 보급과 인프라 확충에 힘쓴다. 올해 전기차 구매 지원금으로 22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대당 1,400만 원씩 155대를 지원한다. 또한, 시흥시 등록 노후경유차 2,680대에 대해서는 조기 폐차, 저감장치 장착 등을 지원하고,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차량 17,814대는 오는 6월부터 운행제한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소규모 영세사업장 지원으로 사업장 미세먼지 관리도 강화한다. 총 4개소에 노후 미세먼지 방지시설 개선 및 신규 설치비용 1억 6천만 원을 지원하고, 저녹스 버너 및 송풍기 등 부대시설 보급에 1억 9천만 원을 투입한다. 현재 1,700개에 이르는 대기·악취 배출 사업장에 대한 민·관 합동점검도 수시로 진행한다.

대규모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이 한창인 시흥시는 소음과 비산먼지의 거주지 유입이 급증함에 따라 연 7회에 걸쳐 사업장 지도·점검을 추진한다. 일반 보일러를 저녹스 보일러로 교체 시 대당 16만 원을 지원하고, 다중이용시설 325개소에 실내공기 질 관리 여부를 점검하는 등 생활환경 미세먼지 차단에 힘쓸 계획이다.

현재 시흥스마트허브와 정왕동, 대야동 3개소에 설치된 대기오염 측정소도 확대 설치한다. 올해 1억 9천만 원의 예산으로 목감동 측정소를 신설하고, 2022년까지 정왕대로, 배곧, 장현 등 주요 택지개발지구에 설치할 계획이다. 초등학교 4개소에 설치한 ‘미세먼지 신호등’은 더 많은 시민이 확인할 수 있도록 역사와 광장 주변에 2대를 추가 설치한다.

김영진 환경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세먼지의 위협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고, 시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건강한 삶을 누리도록 노력하는 것이 시 정부의 책무이자 의무”라며 “앞으로 지속·실천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며 미세먼지 문제에 총체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시민이 맑고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시민께서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