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의 마음에 ‘화성 3.1운동’은 어떤 빛깔일까
시민들의 마음에 ‘화성 3.1운동’은 어떤 빛깔일까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3.20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탄복합문화센터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공공아트 프로젝트 열려
▲ 화성 3.1운동 100주년 기념 공공아트 프로젝트 안내 포스터
[화성=광교신문] 화성시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공공아트 프로젝트 ‘화성 1919-2019’를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오는 23일과 24일 이틀간 동탄복합문화센터 아트스페이스에서 전문작가 2인, 가족봉사단 25팀, 대학생, 청소년, 시민 등 총 60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공공프로젝트이다.

특히 관 주도의 상징물에서 벗어나 시민들과 2명의 전문작가가 협업해 화성3.1운동사를 담은 100주년 기념 작품을 완성한다는 콘셉트로 진행돼 의미가 깊다.

시민들이 참여할 작품은 장태영 작가의 ‘하나 된 외침’과 한상윤 작가의 ‘함께 걷는 만세길’ 두 가지다.

장태영 작가의 ‘하나 된 외침’은 도탄에 빠진 나라와 민족을 구하기 위해 홀연히 일어섰던 민중들의 만세운동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LED 라이팅 블록 100개에 시민들의 메시지를 담아 만드는 대형 조형물이다.

한상윤 작가의 ‘함께 걷는 만세길’은 과거 선조들이 걸었던 만세길을 현대의 우리가 걸으며 제암·고주리 학살사건을 기억한다는 의미를 담은 5m 길이의 캔버스에 그려진 밑그림에 시민들과 채색해 완성하는 작품이다.

또한 행사장은 3.1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고 색으로 표현하는 ‘기억의 길’, 격렬한 화성 3.1운동사를 스토리텔링으로 담아낸 ‘저항의 길’, 자신의 느낌을 솔직하게 글과 드로잉으로 표현하는 ‘평화의 길’등으로 꾸며져 작품에 참여하는 시민들에게 소통과 공감, 휴식, 표현의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백영미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시민들에게 화성시의 역사를 색다르게 이해하고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화성 1919-2019’는 사전 신청자 외에도 시민 누구나 행사 당일 현장에 방문해 참여할 수 있다.

완성된 작품들은 작가들과 협의를 거쳐 이달 중으로 일반 시민들에게 전시·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