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관내 과수화상병 조기에 박멸
화성시 관내 과수화상병 조기에 박멸
  • 지용진
  • 승인 2019.03.1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과수화상병 개별방제 약제 배부
과수 화상병 증상(잎의 병징)
과수 화상병 증상(잎의 병징)

 

[화성=광교신문] 화성시 사과·배 과수농가에 피해가 우려되는 과수화상병을 조기에 박멸해 안전영농을 도모하고 관내 생산 과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과수화상병 개별방제 약제 배부가 오는 4월 30일까지 진행된다.

과수화상병은 잎, 줄기, 가지 등이 화상을 입은 것처럼 검게 변해 말라 죽는 과수 전염병으로 수원지구원예농협(팔탄면 율암리 430-14 팔탄점, 송산면 봉가리 211-1 송산점)에서 배부된다.

공급약제는 동제 화합물로 화성 관내 사과·배 재배 농가 252곳이 대상이다. 화상병 발견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5km 이내인 관리구역 외 지역(청정지역)으로 동계 방제를 1회 실시하면 된다.

신초 발아 시(사과), 꽃눈 발아 직전(배)이 방제시기며 동제화합물에는 석회유황합제, 보르도액 등 다른 약제와 절대 혼용은 금지한다. 환경 재배농가는 동제화합물 대신 석회유황합제나 보르도액을 1회 살포한다.

윤우원 기술개발과장은 “화상병은 발생되면 치료방법이 없고 전염 속도가 매우 빠르므로 철저한 방제가 필요하다”며, “화상병이 의심되는 나무가 발생하면 농업기술센터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