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화옹지구 투기의심 벌집주택 단속강화 회의 개최
화성시, 화옹지구 투기의심 벌집주택 단속강화 회의 개최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9.03.14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4일, 최근 화옹지구 인근에서 조성되는 벌집주택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고, 투기가 의심되는 주택에 대해 부서별 대응계획 논의
화옹지구 투기의심 벌집주택 단속강화 회의 모습.
화옹지구 투기의심 벌집주택 단속강화 회의 모습.

[화성=광교신문] 화성시가 314일 최근 화옹지구 인근에서 조성되는 벌집주택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고, 투기가 의심되는 주택에 대해 부서별 대응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시가 실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정읍 원안리, 화수리, 호곡리 일원에는 현재 75동의 소규모 단독주택이 완공되거나 공사 중에 있다. 지난 1월부터 화성시는 민관이 함께 현장 조사를 실시해 개발 행위와 건축사항에 대한 자료를 수집한 뒤 해당지역 주민 참석 하에 간담회를 진행해왔으며, 주요 거점에 부동산 유언비어 피해방지 현수막을 게첨하고, 서부권 부동산 중개업소에 안내문 및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

이번 대책회의는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된 화옹지구 우정읍 일원에 지어진 소규모 단독주택(일명 벌집주택’) 상당수가 투기로 의심된다는 판단에서 소집됐다. 박덕순 화성부시장 주재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을 포함한 관련 부서가 참석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화성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시 심의기준 강화하고, 개발행위 및 건축허가 시 사전사후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매주 정기적인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거쳐 위장전입 차단 등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