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수원형 일자리 모델 창출 위해 노력”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수원형 일자리 모델 창출 위해 노력”
  • 지용진
  • 승인 2019.03.1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고용노동현안 의제로 '수원형 일자리 모델 창출', '최저임금·근로시간 단축의 현장 안착을 위한 사회적 대화' 등 선정
▲ 수원시
[수원=광교신문]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가 2019년 고용노동현안 의제로 ‘수원형 일자리 모델 창출’, ‘최저임금·근로시간 단축의 현장 안착을 위한 사회적 대화’, ‘취약노동계층의 노동복지 향상과 사회안전망 구축’을 선정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13일 시청 상황실에서 2019년 정기회의를 열고, 고용노동현안 의제와 노사민정 협력사업을 심의·의결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올해 ‘수원형 노사상생의 일자리 창출과 업종별 상생협력을 위한 지역 주도형 사회적 대화’를 목표로 노사민정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노사민정 협력사업은 노사민정 인프라 강화, 노사 상생의 수원형 일자리 창출, 동반성장과 협력의 노사 상생 사회적 대화 프로그램,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 등 4개 분야 25개다.

먼저 노사가 상생하는 수원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수원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일자리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산·학간 일자리 협약’을 체결하고, ‘수원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해 지역 일자리 창출 플랫폼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노사관계자 공동 토론회’, ‘노사상생 토론회’ 등을 열어 노사 동반성장도 도모한다.

아울러 버스·택시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운수 노동자들의 고용 안전성을 높이고, 공공부문 정규직화·근로시간 단축·최저임금 인상 등 갈등요인을 노사 간 대화를 통해 해결할 예정이다.

청년아르바이트생, 일반 노동자, 사용자를 포함한 ‘노동상담·노무컨설팅’을 운영하고, 외국인 노동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맞춤 노동법 교육’도 전개한다. 또 수원시 생활임금을 민간으로 확산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화합과 상생의 노사문화를 만들어 사람을 우선으로 여기는 ‘노동 존중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지역노동 문제 해답을 찾고, 지역 맞춤형 정책을 만드는 데 노사민정협의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협의회는 장원호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지역자동차노조위원장, 손난주 경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을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위원으로 신규 위촉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1월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노동정책과를 신설하고, 노동취약계층 권익 보호와 노동 존중 사회 건설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