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평생학습교실 ‘세세세 학교’ 운영
찾아가는 평생학습교실 ‘세세세 학교’ 운영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3.13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학습 소외 계층에…인문교양, 문화예술, 공연 등 강좌 제공
▲ 용인시 여성회관 찾아가는 평생학습교실 중 문해학교 운영 모습
[용인=광교신문] 용인시가 학습 소외계층을 직접 찾아가 시·공간 제약없는 평생교육을 제공하는 ‘2019년 세세세 학교’를 운영한다.

이는 배우세·나누세·누리세의 준말로 학습기관에서 교육을 받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재능기부로 강좌를 배달하는 것이다.

대상은 용인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용인시 소재 직장에 다니는 사람이 5명 이상 포함된 시민그룹이다. 노인,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미혼모, 장애인 등 학습소외계층을 우선으로 지원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공공시설, 직장, 가정,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인문교양, 문화예술 등의 강의와 노래, 연주, 마술 등 공연을 제공받을 수 있다.

시는 상·하반기에 걸쳐 이 강좌를 운영하고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상반기 강좌 신청자를 모집한다. 상반기 강좌는 4월부터 6월까지 그룹별로 10회씩 운영한다.

이와는 별개로 15일까지 용인시평생학습센터에 등록된 재능기부자를 대상으로 강사 신청도 받는다.

시 관계자는 “배움을 나누는 문화를 확산해 학습에서 소외되는 시민이 없는 평생학습도시로 도약할 것”이라며 “찾아가는 평생학습교실을 원하는 시민들의 적극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강좌는 지난 해 바둑교실, 미술치료, 하모니카, 캘리그라피 등 총 113개 강좌를 운영해 총 826명이 참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