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맞춤형 노인일자리 3300명에 제공
올해 맞춤형 노인일자리 3300명에 제공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3.08 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카페 휴 바리스타·에코스팀 세차장 등 60개 사업서
▲ 용인시는 지난 6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발대식을 열었다.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사업으로 33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6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 부설 시니어클럽·실버인력뱅크 주최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발대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월 관내 12개 기관의 일자리 사회활동지원 사업에 참여할 어르신 3300여명을 모집했다.

이 어르신들은 지역사회 환경정비, 학교 앞 교통지도, 홀로어르신 말벗 도우미, 카페 휴 바리스타, 에코스팀세차장 등 60개 사업에서 월 30~66시간씩 9~12개월간 일하게 된다.

백군기 시장은 “어르신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 최고의 노인복지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한 일자리 개발 및 창출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