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지역 명소 13곳 문화관광 해설…무료 운영
성남지역 명소 13곳 문화관광 해설…무료 운영
  • 지용진
  • 승인 2019.02.21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남시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오는 12월 31일까지 ‘해설이 있는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무료 운영한다.

이달 11일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문화관광 해설사가 우리 말과 영어, 일본어로 성남지역 명소 13곳의 역사와 문화 이야기를 들려준다.

문화관광 해설사 7명이 문화·생태권역, 종교·문화권역별 탐방코스 운영 시간대에 배치된다.

문화·생태권역 관광지는 남한산성, 중앙공원, 율동공원, 성남시청, 천림산 봉수지, 신구대 우촌박물관, 국가기록원, 판교생태학습원, 율동생태학습원 등 9곳이다.

종교·문화권역 관광지는 봉국사, 망경암, 약사사, 분당 성요한성당 등 4곳이다.

5명 이상의 그룹을 이뤄야 해설사와 함께하는 관광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일 기준 1주일 전까지 희망 관광지와 시간을 시청 홈페이지나 시 관광과로 전화 예약하면 된다.

성남시는 2016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운영해 그해 1056명, 2017년 3136명, 지난해 1만4989명이 해설사와 함께 관광 코스를 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