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당부
고양시,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당부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2.1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학기에도 노로바이러스, “꼼짝 마”
▲ 고양시
[고양=광교신문] 고양시는 겨울철에 걸리기 쉬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에 대해 급식을 시작하는 개학 시기에 더욱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급성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을수록 더 활발하게 움직이고 영유아에서 성인까지 폭넓은 연령층에서 발생하나 특히 어린이, 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 더 위험하다.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지하수 등에 의해 채소, 과일류, 패류 등이 오염돼 음식으로 감염될 수 있고, 노로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될 수 있다. 주요증상으로는 24∼48시간 내에 메스꺼움, 구토, 설사, 탈수, 복통을 일으키고 통상 3일 내에 회복되나 바이러스는 1주간 분변으로 계속 배출된다.

노로바이러스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손 씻기와 구토물 발생 시 신속한 소독·제거 및 공용시설 소독 실시 등 개인환경 위생관리를 강화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손 씻기 생활화, 끓인 물 마시기, 음식물 익혀 먹기 등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으며, “식중독 등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방식의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