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경력단절 시니어 작가 대상 웹툰 교육 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경력단절 시니어 작가 대상 웹툰 교육 개시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2.15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지망생에게 한정 지원됐던 멘토링 교육, 중장년 경력단절 작가에게 확대 지원
▲ 부천시
[부천=광교신문] 데뷔 경력이 없는 작가지망생에게 한정됐던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멘토링 교육 지원사업이 ‘시니어 대상 웹툰 멘토링’으로 중장년 경력단절 작가에게 확대 운영된다.

출판만화 시장이 쇠퇴하고 디지털 유통으로 만화 시장이 급격히 변화하면서 경력이 단절된 시니어 작가들의 창작활동 재개를 돕기 위함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시니어 대상 웹툰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할 멘토·멘티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시니어 대상 웹툰 멘토링’은 현직 웹툰 작가가 멘토가 되어 40세 이상 중장년 경력단절 작가의 웹툰 창작을 돕는 교육 지원사업이다. 디지털 기술, 스토리텔링 등 각 분야의 전문가와 시니어 작가가 2:2로 매칭되며 각 멘토·멘티에게 과제수행비 700만원이 지급되어 창작기간 작품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참여를 원하는 멘티·멘토 희망자는 2월 28일 오후 5시까지 진흥원 통합사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한편, 진흥원에서는 데뷔를 하지 않은 웹툰 작가지망생에게 ‘현장형 만화 창의인재 양성 사업’으로 그룹형 멘토링 프로그램을 매해 지원하고 있다.

‘현장형 만화 창의인재 양성 사업’은 작가지망생인 멘티가 디지털 기술, 스토리텔링 등 각 분야 전문가 멘토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며 창작물의 완성도를 다각적으로 높일 수 있는 인재양성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는 웹툰 기획자의 전문 디렉팅까지 제공해 사업의 완성도는 물론 유통시장과의 연계성을 높여 작가지망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현장형 만화 창의인재 양성 사업’의 접수 기간은 2월 21일 오후 5시까지며 접수 방법은 시니어 대상 웹툰 멘토링과 동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