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무대 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진행
용인문화재단, 무대 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진행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9.01.18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포은아트홀, 2019년 무대 뒤 사람들의 이야기 '백스테이지 투어' 진행
'백스테이지 투어' 홍보 포스터.
'백스테이지 투어' 홍보 포스터.

[용인=광교신문] 용인문화재단은 무대 체험 프로그램인 백스테이지 투어를 오는 2월부터 10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되는 백스테이지 투어는 공연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전문가(감독)들이 관람객들이 평소 궁금해 하는 무대 뒤를 개방하는 것으로 무대음향, 조명, 무대, 기계 등 공연장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여러 시스템에 대한 설명과 시연을 직접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도 백스테이지 투어는 기획운영 6주년을 맞이해 매년 흥미로운 체험과 간접 직업체험 등 새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배가하고 세계적 수준의 첨단 시설을 갖춘 용인포은아트홀 공연장 무대 뒤를 시민들이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금년도에는 관람 일정을 유연성 있게 변경해 초 고등학생들이 단체관람을 통해 체험무대를 제공하고 무대예술 현장 및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2019백스테이지 투어무대체험 프로그램은 오는 28일부터 1011일까지 총 25회 진행되며 회당 60명 연간 총 1500명을 대상으로 무대예술에 관심 있는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접수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www.yicf.or.kr) 온라인을 통해 선착순으로 받을 예정이며 자세한 접수과정은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