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비정규직 25명 정규직 전환 임용식 개최
용인문화재단, 비정규직 25명 정규직 전환 임용식 개최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9.01.0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근로자 25명을 재단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1월 2일 용인포은아트홀 3층 시민사랑방1에서 김남숙 대표이사 주관으로 임용식 개최
정규직 전환 임용식 모습.
정규직 전환 임용식 모습.

[용인=광교신문] 용인문화재단은 올해 11일자로 비정규직 근로자 25명을 재단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을 완료하고 12일 용인포은아트홀 3층 시민사랑방1에서 김남숙 대표이사 주관으로 임용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20185월 정부가 발표한 공공부문 2단계 기관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난 20181129일과 1214, 2회에 걸친 노사 이해당사자와 관련 전문가가 포함된 전환 협의회 개최를 통해 전환협의를 완료한 뒤 올해 11일자로 정규직 근로계약을 체결했다.

재단은 2017년 기간제근로자 7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데 이어 이번에 25명을 전환함으로써, 비정규직 근로자 전원을 직접 고용정규직으로 모두 전환했다.

임용식에서 김남숙 대표이사는 비정규직 근로자를 재단이 직접 고용하는 정규직 근로자로 전환함으로써 정부 및 용인시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을 이행했는데, 앞으로도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차별 해소와 처우개선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