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농단을 우리가 막읍시다 2편
언론농단을 우리가 막읍시다 2편
  • 문중선
  • 승인 2019.01.02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청와대를 무조건 조지려다 오탈자 남발해

[문중선의 善Bar=광교신문]

최근 조선일보가 신이 났습니다.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수사관에 이어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이 
청와대와 기재부의 비리 의혹을 폭로하는 걸 
대서특필 하느라고 참 바쁩니다.

근데 청와대와 현 정부를 
무조건 조지고 싶은 의욕이 지나쳐서
해당 기사에 오탈자가 넘쳐 납니다. 

신재민 전 사무관의 성을 바꿔서
심사무관이라고 하지를 않나, 
<잘 살고> 를 <잘 사고> 로 하지를 않나,
한 마디로 가관입니다.

기사 마감 시간에 쫓기는 탓도 있겠지만
청와대를 무조건 조져야 한다는 
조선일보의 탐욕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중앙일보도 좀 이상해 졌습니다. 
별 볼 일도 없는 기사에 
특종을 뜻하는 <단독> 이란 표시를 남발합니다. 

오늘 아침 네이버의 주요 기사엔 대부분 단독 표시가 돼 있습니다. 
타 언론에서도 다 보도한  고 임세원 교수 기사도, 
기사 가치도 별로 없는 불륜 남녀의 도피 행각 기사도 
단독 기사라고 뻐깁니다. 

신문의 위기를 극복하려는 중앙의 조급함이 엿보입니다. 
이런 것들도 모두 자사이기주의에 기반한 
언론농단이라고 저는 판단합니다.

민영통신사인 뉴스1도 오탈자가 넘쳐 흐릅니다. 
한 방 없는 국회 운영위 라고 해야 할 것을 
<한방 없는> 이라고 표기해,
이게 말인지 막걸리인지 헷갈리게 합니다.

또 <논의와> 라고써야 할 자리에  
<논의과> 라고 조사를 잘못 써서, 
에라이 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게 합니다.

그 밖에도 두세개의 에러가 더 있지만
새해 벽두부터 언론 동업자의 입장에서
언론농단을 너무 심하게 다루는 것도 별로여서
오늘은 이 정도만 하겠습니다. 꾸꾸벅...

#화이부동 #천상천하유아독존 #법고창신 
#오탈자 #조선일보 #탐욕 #중앙일보 #단독이뭐길래
#언론농단 #국민기자문중선이간다

 

 

문중선
문중선
  • 고려대 경제학과 졸업
  • 1987.11 KBS 입사. 사회부, 경제부, 특집부 기자
  • 경제부에서 대한상의, 무역협회, 삼성그룹, 증권거래소, 증권감독원, 보험감독원 출입기자
  • 1994.9. YTN 입사. 사회부에서 '초대 시경캡'
  • YTN 사회부 차장 (시경캡 시절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특종)
  • 2000년 미국 실리콘밸리 1년 연수 후
    경제부장, 초대 기동취재부장, 편집부국장.
  • YTN 초대 미디어전략실장, 사이언스TV 본부장.
  • YTN 글로벌뉴스센터장 . 영남취재본부장 등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