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020년까지 생활기반형 일자리 3천개 등 신규 일자리 13만개 창출
화성시, 2020년까지 생활기반형 일자리 3천개 등 신규 일자리 13만개 창출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12.3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방범순찰대, 공공시설개방에 따른 추가 인력 확보 등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
▲ 화성시
[화성=광교신문] 화성시가 민선7기 일자리 대책 청사진을 밝혔다.

시는 오는 2020년까지 신규 일자리 13만개 창출 및 지역 고용률 70%를 목표로 하는 ‘민선7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고용노동부 지역고용정보 네트워크 전산망을 통해 31일 공시했다.

시는 ‘함께 나누는 행복일자리 화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주요 추진 방향으로 계층별 일자리 지원 확대, 일자리정책추진 인프라 구축, 기업·민간 투자 유도를 꼽았다.

주요 사업으로는 돌봄 일자리, 장애인 사회 참여, 청년자립인프라 구축 및 화성형일자리 지원,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 신중년 재도약 희망일자리 지원 등이다.

또한 시는 도시재생사업, 대중교통망 확충 사업, 서·남부권 첨단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 현안과 연계한 투자지원으로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집중했다.

특히 이번 일자리대책은 야간방범순찰대, 공공시설개방에 따른 추가인력 확보, 경로당 전담관리사, 에코뮤지엄 조성 등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생활기반형 일자리 3천여개를 포함한 것이 특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일자리계획서, 실적 보고서상의 수치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제도적·행정적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안전, 치안 등 생활밀접형 일자리 직접창출을 통해 시민과 함께 만드는 행복화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9년 초에 이번 일자리 정책을 추진할 컨트롤타워로 ‘행복화성 일자리 위원회’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