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흥 부지사, 中 외교부 외사관리사장 일행 면담
김진흥 부지사, 中 외교부 외사관리사장 일행 면담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12.0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서 랴오리창 중국 외교부 외사관리사장과 접견
▲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 외교부 대표단이 6일 경기도를 방문했다.
[경기=광교신문]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 외교부 대표단이 6일 경기도를 방문했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6일 오전 10시 30분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랴오리창 중국 외교부 외사관리사장과 만나 경기도와 중국 간 지방외교 및 상생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대표단의 이번 경기도 방문은 한국 외교부가 양국 중앙·지방정부 간 우호교류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의 일환으로, 중국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소속의 외교 분야 국장급 주요간부들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대표단에는 경기도와 자매결연과 우호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중점 교류지역인 랴오닝성과 산둥성, 장쑤성 외사판공실 주임도 포함돼 도와 교류협력사업 추진에 관한 폭 넓은 논의를 진행했다.

김진흥 부지사는 이날 “앞으로 경기도와 중국 지방정부 간 상생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해 동북아의 지속적 발전과 평화 번영의 실질적 기반을 구축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우호림 조성 사업, 청소년 스포츠 교류단 파견 등 경기도가 오는 2019년 랴오닝성 등 3곳과 추진할 각종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랴오리창 외사관리사장은 “경기도와 중국 8개 성·시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추진 중”이라며 “현재 한중·남북관계가 빠르게 발전되고 있는데 경기도가 대 중국 교류협력에 더 많은 관심과 지지를 보내주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경기도는 한·중 수교 다음해인 1994년 랴오닝성과의 자매결연을 시작으로 광둥성, 허베이성, 톈진시 등 중국 내 8개 지역과 자매·우호 관계를 수립해 경제·통상, 환경, 농업기술, 교육, 인적교류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