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종가의 내림음식 배워요"
수원문화재단, "종가의 내림음식 배워요"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11.0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과 12월에 걸쳐 단기 교육 프로그램 ‘보암직한 우리고전Ⅰ 음식디미방’ 선보여
‘보암직한 우리고전Ⅰ 음식디미방’ 홍보 포스터.
‘보암직한 우리고전Ⅰ 음식디미방’ 홍보 포스터.

 

[수원=광교신문] 수원문화재단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오는 11월과 12월에 걸쳐 단기 교육 프로그램 보암직한 우리고전음식디미방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보암직한 우리고전음식디미방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글 고조리서이자 식경(食經)으로 손꼽히는'음식디미방'을 통해 조선 중기 반가 음식의 조리법과 식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음식디미방'17세기 중엽 여중군자(女中君子, 덕이 높은 여성을 이르는 말)’로 불리던 장계향 선생이 일흔을 넘긴 나이에 후손들을 위하여 집필한 조리서로, 전통 음식의 계량과 손질, 보관, 저장, 발효, 차림법 등 146가지 조리법이 담겨 있다. 특히 재령 이씨 석계종가 13대 종부의 강의와 시연을 통해'음식디미방'에 담긴 종가의 내림 음식 10선을 재현함으로써 반가 음식의 전승과 복원에 기여한다는 취지다.

또한 잡채, 제육, 만두, 전 등 일상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품목을 다루되 독창적인 한글 표현과 비법이 담긴 원문을 함께 소개하여 고조리서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킬 예정이다. 가문 대대로 '음식디미방'의 전수와 보존에 힘써 온 재령 이씨 석계종가의 13대 종부이자 음식디미방보존회의 고문인 조귀분 선생이 시연과 실습을 직접 지도한다. 실습 항목은 동아누르미와 동아돈채(1회차), 가제육과 잡채(2회차), 가지누르미와 잡과편(3회차), 어만두와 어전(4회차), 수증계와 착면(5회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