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정사 가는 길
와우정사 가는 길
  • 지용진
  • 승인 2013.08.03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우정사로 가는 길목. 몇차례 소나기가 내리더니 하늘 빛은 잔뜩 흐리다. 인적이 드문 차선엔 사람이 한 둘 스쳐 지나가고 해가 지는 길가는 차량의 조명만이 눈에 띌 뿐 한적하기만 하다. 무엇이 이길로 이끌었는지 마법처럼 휘말아 여울지는 물길처럼 길가에 흐른다. 시선은 전방을 응시하지만 온갖 상념들이 머릿속에 맴돈다. 당신도 나도 인생이란 길 위에서 함께 가는 것인데 아웅다웅 살아가며 느끼는 덧없는 미움이 무슨 의미가 있으랴. 끝모를 이야기처럼 이 길이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