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 오풍연
  • 승인 2018.10.20 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직 전환 1,285명 중 108명 임직원 친인척 의혹 제기

[오풍연 칼럼=광교신문]박원순 서울시장을 탓해야 할 것 같다.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가 점입가경이다.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격이라고 할까. 비리 복마전을 연상케 한다. 최종 책임은 박 시장이 질 수밖에 없다. 서울시 산하기관이기 때문이다. 여당은 정치공세라며 맞불을 놓고 있지만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야당은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또 다른 정국의 뇌관이 될 듯하다.

자유한국당은 국정감사를 통해 서울 교통공사의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285명 중 108명이 임직원 친인척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한국당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이 예고된 상황에서 채용 문턱이 낮은 비정규직으로 쉽게 입사한 것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캘수록 가관이어서 야3당의 공조도 예상된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의 진상을 규명할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다른 야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에게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이 이 부분에 대해 여러가지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바른미래당은 분명히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다른 야당과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문제에 대해서 국회가 역할을 해야 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 규명을 하고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면서 "바른미래당도 적절한 시기에 국정조사 계획서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3당의 국정조사 연대 추진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고 귀띔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채용 비리는) 공정경쟁을 기대했던 청년층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은 범죄행위"라면서 "평화당은 이번 의혹에 대해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비롯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할 것이고 부정한 채용에 대해서는 끝까지 채용 무효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굳이 야3당의 국정조사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어떻게 고용세습을 추진했을까. 서울지하철은 강성노조로도 이름나 있다. 따라서 노조의 묵인하에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 노조가 눈을 벌겋게 뜨고 있으면 사측이 하려고 해도 못 한다. 국정조사에서 반드시 밝혀져야 할 대목이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지난 18일 “서울교통공사 전 노조위원장 아들이 비정규직에서 무기계약직이 되고, 이번에 정규직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일부 언론은 거론된 전 노조위원장이 서울교통공사노조의 전신인 서울지하철노조 5대 위원장을 지낸 김모씨라고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민주당도 대선 주자 흠집내기라며 박 시장을 감싸서는 안 된다. 국민들은 그렇게 보지 않는 까닭이다. 무엇보다 박 시장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냥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


오풍연 대표
오풍연 대표
  • 1979년 대전고 졸업
  • 1986년 고려대학교 철학과 졸업
  • 1986년 KBS PD, 서울신문 기자 동시 합격
  • 1996년 서울신문 시경 캡
  • 1997년 서울신문 노조위원장
  • 2000 ~ 2003년 청와대 출입기자(간사)
  • 2006 ~ 2008년 서울신문 제작국장
  • 2009년 서울신문 법조大기자
  • 2009 ~ 2012년 법무부 정책위원
  • 2011 ~ 2012년 서울신문 문화홍보국장
  • 2012. 10 ~ 2016. 10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 2012. 09 ~ 2017. 02 대경대 초빙교수
  • 2016. 10 ~ 2017. 09 휴넷 사회행복실 이사
  • 2017. 10 ~ 현재 오풍연구소 대표
  • 2018. 04 ~ 현재 메디포럼 고문
  • 2018. 05 ~ 현재 오풍연 칼럼방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