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임금교섭 본격 돌입
경기도교육청-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임금교섭 본격 돌입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10.1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지한 대화를 통한 노사가 공감하는 임금협약 기대

▲ 2018년 경기도교육청-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임금교섭 본교섭
[경기=광교신문] 경기도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9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2018년도 임금교섭 1차 본교섭을 진행했다.

1차 본교섭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전국학교비정규연대회의 각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해 양측 교섭위원 30명이 참석했으며, 대표위원 인사말씀과 함께 양측 교섭위원들을 소개하고, 연대회의의 2018년 임금교섭 요구안 상정이 이어졌다.

연대회의의 2018년 임금교섭 요구안은 기본급 전년대비 5% 인상, 근속수당 상한폐지 및 인상, 근속수당가산금 신설, 각 직종 직무수당 신설, 명절휴가비, 정기상여금, 맞춤형복지비, 교통보조비 인상 등을 포함하여 총 34개조 92개항이다.

경기도교육감은“교육 분야는 무엇보다도 학생과 교육이 목적이라는 것을 노사가 공감하며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진지한 대화를 통한 원만한 교섭으로 학교의 평화, 교육의 민주주의를 이룰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과 연대회의는 향후 실무교섭을 통해 요구사항 전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