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한전 동용인지사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업무 협약
용인시, 한전 동용인지사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업무 협약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10.1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전기검침원이 찾은 위기가정 신속 지원 등 협력 다짐

▲ 백군기 용인시장이 김성오 한전 동용인지사장과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19일 백군기 시장실에서 한국전력공사 동용인지사와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시민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전기검침원들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주민들을 찾아내 신속하게 지원하고, 위기상황에 처한 취약가정 발견 시 상시 신고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협약에 따라 용인시는 한전에서 신고한 위기가구에 대해 신속하게 생활실태를 파악해 적극 지원하게 된다.

한전 동용인지사는 각 가정을 순회하는 전기검침원들을 통해 위기가구를 확인하면 즉시 용인시에 신고하고, 취약가정에 물품이나 가정 내 전기설비 수리 등의 지원을 하게 된다.

두 기관은 또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계층의 건강과 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한 지원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한전 동용인지사가 우리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함께 발굴하고 해결하고자 손을 내밀어 주어 감사하다”며 “민과 관이 적극 협력해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복지공동체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군기 시장을 비롯해 김성오 한전 동용인지사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