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공디자인대상서 프로젝트 부문 KCDF원장상
용인시, 공공디자인대상서 프로젝트 부문 KCDF원장상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10.1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모현초 등 5개교 학교환경개선 결과 우수작 선정

▲ 개선된 학교 모습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지난해 진행한 학교환경개선 결과가 ‘2018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에서 프로젝트 부문 우수작으로 꼽혀 지난 18일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원장상을 수상했다.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공공디자인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된 이 상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며 프로젝트 부문과 학술연구 부문으로 나눠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한다.

또 수상작은 이날부터 28일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일반에 전시한다.

시는 지난해 모현·용인·정평·고림초, 성지중학교 등에서 진행한 학교환경개선 결과를 ‘학교 다녀오겠습니다-가고 싶은 학교, 소통하는 교육환경 조성 프로젝트’란 이름으로 응모해 이 같은 평가를 받았다.

학교 내 사각지대나 많은 학생들이 이용하는 공간을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해 모든 사람들이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바꿔 학생들의 감성과 창의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가고 싶은 학교로 만든 것이다.

특히 학교환경개선에 이용자인 학생과 교사 등의 니즈를 확인해 디자인 아이디어에 반영하고,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을 접목해 교육현장의 디자인 수준을 탁월하게 향상시켜 이번 공모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기존 학교공간의 컬러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 참여 워크숍과 심리, 색채, 공간 등 디자인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나온 특화디자인을 적용해 가고 싶은 학교공간을 만든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해 5개 학교에 시범적으로 진행한 학교환경개선에 대한 효과가 입증됨에 따라 올해는 마북·성지·소현초, 서원·소현중학교 등 5개 학교의 환경개선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