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가을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가을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8.10.18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쯔쯔가무시증 예방에서 치료까지
[시흥=광교신문] 시흥시보건소는 등산과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이 왕성히 활동하는 9월 말부터 11월 말에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발생하는 대표적인 가을철 발열성 질환이다. 주로 산이나 들에서 서식하는 병원체에 감염된 털진드기의 유충에 물려 발생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야생 살인진드기로 알려져 있다. 4월부터 11월에 병원체에 감염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쯔쯔가무시증과 함께 대표적인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주범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이 감염되거나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명적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농작업 및 야외 활동 시는 장갑, 토시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을 착용하고 캠핑, 등산, 밤줍기, 주말농장, 풀밭에서는 반드시 돗자리 깔고 앉고 진드기 기피제를 의복에 뿌려는 것이 좋다.

더불어 작업이나 야외 활동 후에는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고 착용한 의복은 털어서 세탁하여 작업복을 그대로 착용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초기 증상은 감기증상과 비슷하다. 감염 후 1∼3주의 잠복기를 거친 후 두통, 발열, 오한, 근육통, 기침, 구토, 설사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쯔쯔가무시증은 발진이나 진드기에 물린 자리에 가피가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백혈구나 혈소판이 감소하여 출혈성 소견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시흥시보건소는 올해도 시흥시 대표축제인 ‘갯골축제’, ‘로코푸드페스타’, ‘늠내건강축제’ 등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가을철 진드기매개감염병 예방 홍보활동에 만전을 기하며 시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시민 스스로도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야외 활동 후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감염병 없는 시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